현대자동차그룹, 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과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혁신 위한 협업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23일 — 현대자동차그룹과 세계적 디자인스쿨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이하 RISD)’이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23일 공개했다. 

이번 공동연구는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차원의 혁신적인 디자인 방향성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선도적 비전과 경쟁력을 가진 현대차그룹과 세계적 디자인 연구역량을 보유한 RISD가 만났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20년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해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라는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오랜 시간 동안 거대한 진보와 발전을 거듭한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디자인을 연구하고자 2019년 말 해당 분야에서 독보적 역량을 보유한 RISD 산하 ‘네이처 랩(Nature Lab)’과의 협업을 결정했다. 

1937년 설립된 ‘네이처 랩(Nature Lab)’은 다양한 동식물, 곤충 등의 생물표본과 최첨단 연구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자연 생명체와 생태계에 대한 다양하고 심도 깊은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RISD는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미래 모빌리티 공동연구를 위한 새로운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K디자인뉴스에서 더보기>

Facebook
Twitter
LinkedI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